이탈리아 여행기 #0 - 티볼리를 다녀오려는 사람에게


이탈리아 여행을 최근에 다녀왔습니다.
원래 여행기를 쓸 생각은 거의 없었지만, 로마 옆에 있는 티볼리라는 도시를 다녀오면서 좀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저 도시에 대한 정보가 너무 없었고 투어 상품도 거의 없어서 혼자 다녀올 수밖에 없었는데, 가서 고생을 좀 했거든요.

그래서 저처럼 정보를 찾으시는 분에게 도움이 될까 해서 티볼리에 관한 글만 먼저 써 봅니다. 이탈리아 여행에 관한 다른 글들을 쓸지 모르겠네요 =ㅁ=

제가 알게 된 모든 정보는 이 글에 다 녹여놓을 테니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다만 2018. 7. 3.에 다녀온 것이니 그 이후에 바뀐 것들은 장담할 수 없습니다.
질문하셔도 제가 알고있는 건 다 적었으니 특별한 게 나올 것 같진 않아요.




_

며칠 전 이탈리아를 다녀왔고, 로마에 있으면서 하루를 티볼리에 다녀왔습니다.

티볼리는 로마 근교의 작은 도시인데 제가 간 가장 큰 이유는 로마 황제 '하드리아누스'가 말년에 별장을 짓고 그 곳에서 생활했기 때문입니다. '빌라 아드리아나'라는, 문자 그대로 하드리아누스의 별장이라는 뜻의 유적지입니다. 로마의 유적들이 그렇지만 서로마 멸망 이후 중세 시대를 거치며 유적 = 채굴장이 되었고 지금은 상상력을 많이 발휘해야 예전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어요.


이 빌라 아드리아나는 사실 티볼리 시내에서는 꽤 많이 떨어져 있습니다. 티볼리 시내에서는 걸어서 20분? 그리고 티볼리 시내에는 르네상스인가에 귀족이 빌라 아드리아나를 참고해서 지은 빌라 데스테(Villa d'Este)라는 별장이 있어요. 이건 버스 정류장에서 걸어서 5분 정도면 갑니다.


저는 빌라 아드리아나를 보려고 티볼리에 간 거였기 때문에 문제가 좀 생겼습니다.

일단 티볼리로 가는 방법은 기차와 버스가 있는데 기차는 테르미니가 아닌 티부르티나역에서 출발하고 배차 간격이 깁니다. 버스는 Ponte Mammolo 역에서 내려서 바로 옆에 있는 터미널로 가면 되고, 비교적 배차는 잦은 편입니다만 빌라 아드리아나를 경유해서 가는 버스(42번인가?)는 배차간격이 좀 길어요. 티볼리 시내로 바로 가는 버스는 배차간격이 비교적 짧은데 다만 주의할 것이 완행과 급행이 있고, 둘 다 2.2유로이기 때문에 급행을 타는 게 편합니다. 이걸 몰라서 그냥 온 걸 타서 티볼리로 갈 때는 완행, 올 때는 급행을 타고 왔는데 완행은 1시간, 급행은 30분 정도 걸렸어요. 일단 급행이 차가 비교적 최신 것이라 관리가 되어 있고, 고속도로를 타고 가서 빨리 갑니다. 완행은 무슨 한적한 시골길 같은데를 지나가고 사람도 많아요.

그리고 빌라 아드리아나로 가는 버스가 아니면, 도로 중간에 내려서 1.1km인가를 걸어가야 빌라 아드리아나로 갈 수 있습니다. 꽤 먼 거리죠.


저는 빌라 아드리아나를 먼저 보고 싶었지만 많이 걷기가 싫었고, 빌라 아드리아나를 경유하는 버스를 못 탔기 때문에 일단 티볼리로 가서 내린 다음에 보니 빌라 아드리아나 가는 버스정류장이 바로 근처더군요. 티볼리 시내에서 빌라 아드리아나로 가는 버스는 4, 4x가 있는데, 둘 다 1시간 간격이고 제가 갔을 때의 시간표는 다음과 같습니다. 왼쪽이 티볼리 시내에서 들어가는 거, 오른쪽이 빌라 아드리아나에서 나오는 거에요.




그리고 이 버스를 탈 수 있는 버스표는 이렇게 생겼어요. 1.3유로. 티볼리 시내버스 표죠.

여기서부터 제가 정말 오랜만에 블로그에 글을 쓴 이유가 나옵니다.



바로 이 버스를 타는 게 고난의 시작이었어요. 버스 정류장 쪽으로 가고 있는데 1시간에 1대씩 오는 게 오고 있더군요. 일단 마음이 급해서 버스에 탄 다음에 1.5유로를 주면서 나 버스표가 없어서 그러니 버스 표 하나만 줘, 이랬더니(보통 버스 타기 전에 버스표를 사긴 하는데 버스기사들도 버스 표를 팔아요. 조금 비싸게 팔긴 하지만) 그 기사새끼가 한다는 말이 나는 버스표 없고, 버스표 어디서 사야 하는지는 모르는데 하여간 버스 표 있어야 돼, 돈으로는 못 타, 이러더군요. 정말 황당했지만 일단 내렸어요. 그리고 일단 티볼리 시내로 왔으니 빌라 데스테를 먼저 본 다음에 이동하자고 생각이 들어서 빌라 데스테부터 봤습니다.

그리고 다시 빌라 아드리아나로 가려고 했는데, 이 버스표를 사야해서 점심 먹고 근처 담배가게(TABACHI, 이탈리아는 아직 담배가게에서 버스표를 팔아요) 가서 빌라 아드리아나 가는 버스표 달라고 했더니 로마 돌아가는 버스표를 주면서 이거 타고 가면 되, 라고 하더군요. 그 말은 0.9유로 더 주고 시외버스 티켓 사고 가다가 내려서 1.1km를 걸어가라는 이야기죠. 필요 없다고 하고 나왔습니다(지도에서 ①로 표시한 가게). 인터넷을 찾아보니 그냥 버스기사한테 샀다는 말이 있고, 가져간 관광책자를 보니 버스정류장 맞은 편 Bar Igea에 가면 이 버스표를 판다고 나와 있어서 가서 사려고 했더니 주인 아줌마가 나는 그 버스표 없고, 어디서 파는지 몰라, 이러더군요(②로 표시). 황당했지만 알겠다고 하고 거기 근처에 있는 티볼리 관광안내소를 갔습니다(③으로 표시). 안내소니까 좀 자세히 알려주겠지 이런 생각으로요.

가서 물어봤어요. 나 빌라 아드리아나 가는 버스 타야 되는데 버스 티켓 어디서 사? 이랬더니 그 아줌마가 길 건너편 가게 저기를 가리키면서 저기 쪽으로 가서 옆으로 좀 더 가면 그 버스 표를 판다고 하는 겁니다. 그래서 거기로 갔더니, 아무것도 없어요! 분명히 그 아줌마가 저 가게 옆에 다른 가게가 있고 거기 가면 버스표를 판다고 했는데 문이 닫혀 있습니다(④로 표시). 그 아줌마 분명히 영어로 이야기했는데! 그래서 그 옆 가게에 가서 티볼리 시내버스 표를 사야 하는데 어디로 가야 하냐고 했더니 좀 더 윗쪽 맞은편 가게를 가리키면서 저기를 가라는 겁니다. 거기를 다시 갔어요(⑤로 표시). 그랬더니 또 한다는 소리가 자기네들은 안 팔고 어디서 파는지 모른답니다. 슬슬 빡치기 시작했죠.

그 가게를 나와서 어딜 가라는 거냐, 이러고 있는데 제가 타야 하는 버스의 기점이 그 가게에서 바로 길 건너편이었던 모양이에요(⑥으로 표시). 심지어 제가 10분 뒤에 타야 하는 그 버스였고, 기사가 버스 세워 놓고 앞에서 쉬고 있더군요. 그래서 가서 물어봤어요. 나 이 버스 타야 되는데 티켓 어디서 사? 이랬더니 이 사람도 자기는 안 판다면서 버스 기점에서 더 위로 올라가서 꺾으면 T가 써져 있는 가게가 나오니까 거기서 사랍니다. 버스 10분 남았으니 그 안에 사오려면 서두르라면서요. 도대체 왜 현금을 내고 못 타는지, 버스기사가 왜 표를 안 파는지 빡침이 올라왔지만 마지막으로 한 번 가보자 하는 생각으로 다시 거길 가 봤습니다. 그런 가게가 없더라구요. T가 담배가게를 의미하는데 아예 그런 가게가 없었어요. 마지막으로 한 번만 물어보자 하고 그 쪽에서 유일하게 뭔갈 팔고 있었던 카페 같은 데에 가서(⑦로 표시) 혹시 티볼리 시내버스표 사야하는데 어디서 사야하는지 아냐고 물어봤더니 제가 3번째로 들렀던 가게를 가리키면서 거기로 가라는 겁니다.



그 근처 다른 가게를 말하는건가, 해서 돌아가서 보니 있는 건 무슨 은행 뿐, 진심으로 딥빡이 몰려왔습니다. 15분동안 햇볕이 정말 강한데 땀 뻘뻘 흘리면서 버스표 사려고 돌아다니니 화가 날 수밖에 없죠. 슬슬 버스 올 시간이 되었고 저는 정말 화가 나서 버스정류장에 가서 버스를 탄 다음에 돈을 주면서 나는 못 내린다, 여기 1.5유로 줄 테니 이거 받고 나 태우든지 나는 하여간 못 내린다 이거 시전할 마음으로 버스정류장으로 가려고 내려가는데 아까 그 버스 기점에 다른 버스가 서 있고 앞에 어떤 아저씨가 담배를 피우고 있더라구요. 버스기사인줄 알고 마지막으로 한 번만 물어보자, 해서 나 버스티켓 좀 살 수 있어? 그랬더니 이 아저씨가 살짝 당황해하면서 지갑에서 버스표를 꺼내더라구요. 그 때는 빡쳐서 잘 몰랐는데 생각해보니 버스기사가 아니라 그냥 버스 타려고 기다리고 있었던 사람 같아요. 저는 그 때 그게 눈에 안 들어왔기 때문에 버스표를 받고 1.3유로를 줬고 땡큐를 외친 후 버스정류장으로 내려왔습니다. 내려오면서 조금 상황 파악이 되었고 어이가 없어서 웃음이 나오더군요. 결국 버스기사도 아닌 동네 아저씨한테 버스 표를 산 꼴이 되었으니까요.

어쨌든 저는 그렇게 버스정류장으로 내려갔고(☆ 표시), 조금 기다리니 아까 저보고 저기 가서 버스 표 사면 된다고 했던 그 기사가 버스를 끌고 내려왔습니다. 버스는 텅 비어 있더군요. 정말 어이가 없었지만 별 말 없이 버스표를 줬고, 기사가 슥 보고 받더니 가운데를 찢어서 다시 줬습니다. 그걸 타고 빌라 아드리아나로 갔죠. 땡볕에 걸어가면 정말 욕 나올 길이었어요.


여기서 끝났으면 조금 나았겠지만 한 가지 에피소드가 더 있었습니다.
빌라 아드리아나를 3시간쯤 걸려서 보고 다시 나왔는데, 위에서 설명했듯 빌라 아드리아나에서 바로 로마 시내로 들어가는 버스는 배차간격이 길고, 정확한 시간표가 버스정류장에 없었어요. 로마로 돌아가려면 결국

1. 1.1km를 걸어서 시외버스가 다니는 길로 나간 다음에 거기에서 버스를 탄다.
2. 티볼리 시내로 다시 돌아가는 버스를 탄 다음에 거기서 로마로 가는 버스를 탄다.

요 두 가지가 가능했고, 티볼리로 돌아가는 버스 시간표는 정류장에 붙어 있었어요(생각해보니 이거는 사진을 안 찍었네요). 그 때는 그 시내버스표를 빌라 아드리아나 매표소에서 같이 판다고 붙어 있더라구요. 보니까 10분 전에 버스가 갔고, 다음 버스는 1시간 가량을 기다려야 하더라구요. 다리가 정말 아파서 어떻게 할지 고민하다가 그냥 천천히 걸어가자, 이 생각으로 버스정류장에서 2분쯤 걸어갔는데 10분 전에 지나갔을 버스가 오고 있더라구요. 그래서 앗, 하고 버스를 보니까 버스 기사도 저를 보고 있었고, 그래서 몸을 돌려 다시 버스 정류장으로 가고 있었어요. 빌라 아드리아나 정류장에서 잠깐 설 테니 그 때 타려고 했고 거리상 여유는 있었어서 뛰진 않았는데, 그 기사새끼가 버스를 급하게 몰더니 정류장에서 멈추지도 않고 휙 지나서 저를 쳐다보며 다시 티볼리 시내로 휭 하고 가더라구요. 진심으로 욕이 나왔지만 별 수 없으니 그냥 터덜터덜 걸어서 큰길로 나가서 버스 타고 로마로 왔습니다.


어쨌든, 이런 에피소드를 겪고 나니 좀 제가 얻게 된 정보를 공유하는 게 좋을 것 같아서 정말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결론은

1. 로마에서 티볼리로 가는 버스에는 완행과 급행이 있으므로 잘 확인해서 탄다. 빌라 아드리아나로 바로 가는 버스는 배차간격이 뜨문뜨문 있으므로 유의.

2. 빌라 아드리아나 ↔ 티볼리의 경우 티볼리 시내에서 4, 4X 버스를 타면 되는데 배차간격이 넓고 시간을 잘 지키지도 않으므로 유의.

3. 4, 4x 버스를 탈 수 있는 티볼리 시내버스 표를 어디서 사야 했던 것인지는 모르지만 지도에 1~7로 표시된 곳에서는 팔지 않으므로 다른 곳을 파 볼 것…


----
티볼리 자체에 대한 이야기를 조금만 더 해 보면 도시 자체는 옛날 로마시대부터 귀족들 휴양지로 썼던 곳이라 딱 그 정도 느낌입니다. 관광객 장사로 먹고 살아야 되는 동네인데 관광객도 아주 많지는 않죠. 빌라 데스테는 티볼리 시내 쪽인데 빌라 아드리아나를 참조하면서 빌라 아드리아나에 남아 있던 것들도 좀 뜯어오고 그래서 관리가 비교적 되어 있는 편입니다. 베르사유 궁전이랑 좀 비슷한 느낌이에요.









빌라 아드리아나는 가기가 좀 힘들긴 한데, 하드리아누스 황제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만족할 겁니다.
변덕스럽다는 점에서 한결같았다는 평가를 받은 까칠한 황제가 어떤 걸 만들었는지 저는 정말 보고 싶었어요.
다만 많이 무너져 있으니 상상의 눈을 잘 활용해야 하죠.










티볼리에 관한 정보가 별로 없어서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여행 계획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by joshua-astray | 2018/07/10 00:25 | minor - all kinds of | 트랙백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memory203.egloos.com/tb/442513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라비안로즈 at 2018/07/10 08:34
시골버스에 당하셨군요. 한국도 시골버스가 배차시간 잘 안지키기로 유명하죠(있으나마나 배차시간 30분전으로 나가 있어야 하는점) 글만봐도 빡치는데 글 쓰신분은 얼마나 힘드셨을지...

티볼리가 장소 이름이었군요. (...)
Commented by joshua-astray at 2018/07/11 21:39
차 티볼리가 저기에서 따온 걸겁니다. 휴양지로 유명한 도시라…
여러 모로 예전 한국 시골을 떠오르게 했어요. 요새는 시골도 교통카드 쓰는데 이탈리아는…
Commented by 카사 at 2018/07/10 16:05
오잉 저도 다녀왔던 곳이라 반가워서 들어왔습니다! 그런데 전 어떻게 갔었는지가 기억이 잘 안 나네요. 올리브색 나무들이 잔뜩 있는 산을 올라가는 차를 타고 갔던 건 기억하는데..@_@
많은 폭포들이 눈이 즐거운 곳이죠! ㅎㅎ
Commented by joshua-astray at 2018/07/11 21:40
빌라 데스테에 가셨군요 ㅎ 티볼리 가는 길이 좀 가파른 언덕이라 아마 그 길을 기억하시는 것 같아요.
정원이 참 예쁘죠.
Commented by 봉학생군 at 2018/07/10 22:12
예전에 라벤나를 간 기억이 나네요. 이탈리아 깡촌이란 이런느낌이구나 하고 재밌게 다녔죠
Commented by joshua-astray at 2018/07/11 21:41
이탈리아 깡촌… 저는 한국 깡촌만으로 족할 것 같아요.
Commented by 이글루스 알리미 at 2018/08/23 08:30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8월 23일 줌(http://zum.com) 메인의 [허브줌 여행]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